2018년07월24일수요일
문경매일신문 뮤지엄웨딩홀
티커뉴스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목록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경북도의회 일각, 실익 없는 행정통합 우려 표명
등록날짜 [ 2024-06-19 23:21:47 ]

경북도의회 일각, 실익 없는 행정통합 우려 표명


경북도의회 일각에서 경북-대구 행정통합에 대한 우려가 표명되고 있다. 

 

권광택 의원(안동2, 국민의힘)은 오는 621() 347회 제3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상북도 국립대학교 의과대학 신설 촉구 경북·대구 행정통합에 대한 강력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권 의원이 사전 공개한 5분 자유발언 내용에는 경북 국립 의과대학 신설에 대한 시급성을 설명하며 전남은 공공의대 확정을 약속받았지만, 러닝메이트로 함께 응원한 경북은 성과는커녕 추진 의지마저도 약해 보인다.”라고 답답한 상황을 비판했다.

 

또한 의대 정원 증원은 경북과 같은 의료 불균형 지역에는 절대 해결 방법이 될 수 없다.”라며, “증원으로 해결하려 한다면 오히려 의료 격차를 더욱더 가속하는 꼴이며, 단언컨대 의료 불균형 및 취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국립안동대학교에 의과대학교를 신설하는 것만이 해법이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어서 경북·대구 통합에 대하여 권 의원은 북부권역뿐만 아니라 포항시의회 등 경북 전역에서 졸속으로 진행되는 행정통합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라며 현재 통합 논의는 북부권역에 지난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찬물을 끼얹는 행태로 정치적 이해관계에 260만의 미래가 달린 중차대한 문제를 덥석 내어줄 수는 없다.”라고 단호하게 우려를 표명했다.

 

한편 지난 5월 홍준표 시장의 SNS 발언과 이철우 도지사의 화답으로 급물살을 타고 있는 경북·대구 행정통합에 대해 지난 10일 포항시의회는 일방적인 대구·경북 통합 전면 재검토 주장을 제기했다.

 

경북도의회 제347회 정례회에서 이선희(청도) 의원, 허복(구미) 의원, 박채아(경산) 의원은 각각 이철우 지사에게 현재 추진하고 있는 경북·대구 행정통합에 대해 우려하는 취지의 도정질문을 했다.

 

또 예천군의회, 안동시의회에서도 행정통합 반대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으로 경북·대구 행정통합 과정은 앞으로 상당한 난항이 예상된다.

 

 

문경매일신문 고성환 편집국장

고성환 (shms2015@daum.net)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목록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1
문경 정리출신 인기 연예인 이장...
2
문경, 상주에 영화관 없다고 무시...
3
문경사투리가 뜬다
4
“문경 오미자 명성에 흠집날라”
5
[속보]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후보 ...
6
최교일 국회의원, 실시간 검색 1위...
7
문경시장 예비후보 고오환(高五煥...
8
[특집] 신현국 전 문경시장 자서전...
9
자유한국당 문경시장 공천에 부쳐
10
문경시장 예비후보 이상일(李相一...
11
문경․예천-영주 국회의원선거...
12
문경새재에 오시거든.....
13
문경출신 젊은이 중앙정치무대 데...
14
문경에 영화관, 추석 때 개관
15
문경시 여성회관 커피 강좌 신설
16
고윤환 시장 대통령소속 지역발전...
17
몸사리는 시장님, 표류하는 문경...
18
문경시 종교단체들도 사랑 나눔
19
영순면, 더불어 사는 행복한 마음
20
문경 하나님의 교회, 이어지는 자...